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08월18일fri
 
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연예가화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2년01월19일 11시55분 ]


이미지 확대보기
본 사진은 데모용 사진으로 뉴스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본 사진은 데모용 사진으로 뉴스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최근 직장인들의 고충을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42.9%로 직장 상사에 대한 스트레스가 2위로 나왔다.

상사를 대하는데 있어 회사내의 규칙과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있으며 그에 대한 스트레스가 압박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럼 직장상사들은 불필요한 존재일까? 그건 다른 이야기다. 상사들은 이미 부하직원들이 격었던 혹은 거쳐오던 길을 한번씩 밟았던 사람으로써 그들의 경험치는 회사내에선 없어선 안될 중요한 인적자원이라 할수 있겠다.

그럼 신입사원들이 가져야할 스트레스는 어떻게 하면 극복해 나갈것인가가 안점이 된다.

직장상사 그들에게 많은것을 묻고 그들이 걸어왔던 길이 어떤것이었는가를 먼저 파악해볼 필요가 있다.

 



 

올려 4 내려 1
홍길동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유리창·형광등 달린 교실 꿈만 같아요
해피뉴스에 네이버지도 서비스를 실시합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고의 아티스트 DJ라임 5월 내한공연 (2013-03-29 14:40:09)
스포츠 진기명기가 우리에게 던져주는 메세지 (2010-09-13 00:00:00)


이승철 인연 fl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