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민은행장 "양적완화 하지 않을 것"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2020.09.25 13:01
중국이 실질적으로는 이미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펴고 있지만 과도한 부양에 나서진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1475.jpg
이강(易綱) 인민은행장은 1일 당 이론지 치우스(求是)에 실린 '화폐 가치를 굳건히 지키는 가운데 온건한 화폐 정책을 실시한다'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2008년 이래 주요 선진국들은 제로 수준으로의 금리 인하나 양적 완화 등 전례 없는 통화 완화 정책을 폈고 그 결과는 예상을 모두 넘어서 버렸다"며 "외국의 경험을 귀감으로 삼되 반드시 자기 나라 사정에 바탕을 두고, 남의 경험을 그대로 들여와서는 안 된다"고 진단했다. 그는 "비록 세계 주요국 통화 정책이 제로 금리 방향으로 접근해도 우리는 경쟁적으로 제로 금리나 양적 완화 정책을 펴지 않을 것"이라며 "계속 화폐 가치의 안정성을 굳건히 지키는 통화 정책을 펼 것"이라고 향후 정책 방향을 밝혔다. 또한 "화폐 가치를 안정시켜 백성들 수중의 돈을 지키는 것은 경제 발전 촉진과 더불어 통화 정책의 중대한 사명"이라면서 유동성 공급을 지나치게 확대해 통화 가치가 떨어져 일반 국민들이 손해 보는 일이 없게 하겠다고 했다. 이 행장은 "통화 정책을 펼 때는 경제 성장을 중요히 여겨야 하지만 과도한 부양에 나서도 안 된다"며 "통화 정책은 혼자서만 나아가는 것이 아니라 다른 정책과 상호 협력 속에서 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올해 연초 2조1500억 위안 규모의 인프라 투자와 2조 위안 규모의 감세를 핵심으로 한 재정 정책을 내놓고 경기 부양에 나섰지만 뚜렷한 경기 부양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에 중국은 표면적으로는 중립적 수준의 '온건한 통화 정책'을 표방하면서도 수차례 지급준비율 인하에 이어 부분적인 금리 인하를 병행하는 제한적 통화 완화 정책까지 펴나가고 있다. 시장에서는 중국 정부가 추가적인 통화 완화 정책에 나설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지만 중국 정부는 향후 경기 부양을 위해 강도 높은 통화 완화 정책을 펴는 것을 기대해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역시 지난달 21일 "계속해서 적극적 재정 정책과 온건한 화폐 정책을 펼 것"이라면서도 "중국은 절대로 양적 완화를 하지 않는다"고 강조한 바 있다. 중국은 조만간 최고 책임자들이 모여 내년 경제 운용 방향을 결정하는 '중앙경제공작회의'를 개최할 전망이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