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독도훈련에 “한일문제 해결에 도움 안 돼”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2020.06.27 19:40
손병혁 기자 =미국 국무부가 한국의 독도방어 훈련에 대해 한일 간 갈등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190828_2.jpg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한일 간 최근 불화를 고려할 때 '리앙쿠르 암(Liancourt Rocks)'에서의 군사 훈련의 시기와 메시지, 늘어난 규모는 계속 진행 중인 문제를 해결하는 데 생산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우리는 한국과 일본이 이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헌신적이고 진지한 토론을 하길 권장한다"고 밝혔다.

‘리앙쿠르 암’은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자국에서 부르는 ‘다케시마’ 대신, 중립적 명칭으로 사용해달라고 국제사회에 홍보하는 표기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 역시 국무부 고위 당국자가 독도방어 훈련과 관련해 "이 훈련이 특별히 도움이 된다는 것을 찾지 못했다"며 "이는 문제 해결에 기여하지 않는 행동들이다. 단지 그것을 악화시킨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NHK방송도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가 독도 방어훈련에 대해 "한국과 일본의 문제 해결에 있어 생산적이지 않다"고 입장을 내놨다고 강조했다.

NHK는 “미국이 독도 주변에서의 한국이 훈련하는 것을 비판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면서 “한일 관계의 새로운 악화를 원치 않는 미국의 입장을 강하게 내세우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평가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