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11명, 아빠는 8명’ 美 싱글맘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2022.11.18 22:36
[포인트뉴스] = 아빠가 다른 자녀 11명을 낳은 미국 싱글맘이 쏟아진 악플 세례에도 자신의 ‘비전통적 가족 형태’가 전혀 부끄럽지 않다고 밝혔다.

j782.jpg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에 거주하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틱톡에서 10만명 넘는 팔로워를 보유한 이 싱글맘은 지난 8월 올린 동영상 하나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자신이 왜 아빠가 다른 자녀들을 낳았는지에 대해 고백한 영상에서 싱글맘은 “아빠 없는 애들로 만들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싱글맘은 “만약 아빠가 한 명인데 그가 떠나거나 죽는다면 아빠 없는 애들이 되는 거다. 하지만 아빠가 8명이면 얘기가 다르다. 그중 3명이 떠나거나 죽어도 애들 아빠는 여전히 다섯”이라고 말했다.

싱글맘은 이부(異父)남매 11명의 이름이나 나이는 공개하지 않았으나 아빠 8명 중 7명의 사진을 공유하며 자신의 주장을 증명하려 애썼다.

이후 SNS에서는 싱글맘을 향한 악플이 쏟아졌다. “산아제한이 필요하다”, “한 번은 실수고 두 번은 선택이지만 그다음부턴 습관”이라는 지적도 잇따랐다.

일각에선 그가 정부 보조 양육비로 생계를 유지하려는 속셈이란 비난도 했다.

이에 대해 싱글맘은 “양육비로 받는 돈은 매달 10달러(약 1만 3000원)에 불과하다”고 맞받아쳤다. 이와 함께 양육비 지급 명세를 공개했다.

미국 50개 주에서는 양육비이행관리 프로그램(CSE)이란 걸 운영한다. 각 주 정부가 양육비 채무자로부터 양육비를 수집·징수해 양육권자에게 전달한다. 양육비가 연체되거나 미지급될 시 급여나 세금환급금, 복권당첨금, 퇴직금 등에서 징수 혹은 압류한다.

싱글맘은 전통적 가족 형태를 따르지 않은 것에 대해 한 치의 부끄러움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9명의 자녀를 더 낳아 30명을 키우고 싶다고 했다.

싱글맘의 모습에서 사람들은 미국 배우 겸 가수 닉 캐넌을 떠올렸다.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 전 남편인 캐논은 서로 다른 6명의 여성과 자녀 10명을 낳았으며, 현재 11번째 아이를 기다리고 있다.

캐논은 2011년 머라이어 캐리와 이란성 쌍둥이를, 2017년과 2020년 모델 브리트니 벨과 아들과 딸을, 2021년 6월 14일 DJ 애비 드 라 로사와 또 다른 아들 쌍둥이를, 2021년 6월 23일 모델 앨리사 스콧과 아들(사망)을, 2022년 1월 모델 브레 티시와 아들을, 2022년 9월 모델 라시냐 콜과 딸을, 같은 달 다시 브리트니 벨과 아들을 낳았다.

그리고 지난 3일 닉 캐넌은 알리사 스콧의 임신 사실을 전했다. 캐논이 지난해 알리사 스콧과의 사이에서 낳았으나 뇌종양으로 사망한 아들을 포함하면 11번째 아이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