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수십억원 들인 여름 별장 '침수 위기'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9월 16일
[포인트뉴스]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여름 별장이 기후변화이 영향으로 침수 위기에 직면했다.

j301.jpg


델라웨어 레호보스 해변에 위치한 바이든 대통령의 여름 별장이 홍수지역 한 가운데 위치하게 됐다.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취임 이후 대부분의 주말을 델라웨어에서 보내고 있으며 특히 레호보스 해변에 위치한 여름 별장은 바이든 대통령 부부가 휴식을 취해온 곳이다. 최근 바이든 여사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발하자 이곳에서 격리 상태로 치료를 받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지난 2017년 부통령 퇴임 직후 당시 274만달러(당시 약 32억원)를 내고 이 별장을 구입했다. 2007년 지어진 별장은 관광지인 해변에서 1마일가량 떨어진 북쪽 해변에 위치해 있으며, 방 6개와 욕실 5개와 준욕실 1개를 갖추고 있다. 팬데믹을 거치며 가격이 크게 올라 현재는 380만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후변화 연구 그룹인 퍼스트 스트리트 파운데이션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여름 별장은 홍수 위험 10점 척도 가운데 가장 높은 10점에 해당하며, 향후 5년간 침수 피해를 볼 가능성이 98%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별장은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의 특별 홍수 위험 구역에 포함된 것으로도 전해진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 경선에서부터 주요 의제로 기후 변화를 내세웠고, 취임초부터 이에 대한 대응을 주요 국정 과제에 포함시켜 왔다. 다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에너지난과 최악의 인플레이션 사태 등에 직면하면서 공격적인 정책 대응에는 이르지 못한 상황이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