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델 라모스 전 필리핀 대통령 별세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8월 05일
[포인트뉴스] = 한국전쟁에도 참전한 군인 출신인 피델 라모스 전 필리핀 대통령이 별세했다. 향년 94세.

i948.jpg


라모스 전 대통령 가족이 짧은 성명을 통해 그의 별세 소식을 밝혔다.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그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대통령으로 재임했다.

라모스 전 대통령은 미국 육군사관학교를 수료했으며, 마닐라 아테네오 대학교에서 경영학 석사, 미국 일리노이 대학교에서 공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한국 전쟁에 장교로 참전했고 이후 계속 군에 복무하며 베트남 전쟁에도 참전했으며, 4성 장군으로까지 승진했다.

1986년 자신의 6촌인 마르코스의 독재를 타도하기 위한 민중봉기에 참가했으며, 마르코스가 축출되고 코라손 아키노가 대통령이 된 후 육군 참모 총장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그는 격변의 시기에 흔들리지 않아 '확고한 에디(Steady Eddie)'라는 별명을 가졌고, 불을 붙이지 않은 시가를 문 모습으로도 유명하다.

1952년 1월 전선에 배치된 그는 그해 5월 강원도 철원의 에리고지에서 벌어진 중공군과의 전투에서 전공을 세워 이승만 당시 대통령으로부터 부대 표창을 받기도 했다.

그의 별세 소식에 필리핀 국회의원, 외교관, 전직 정치인 및 새 행정부는 소셜미디어에 라모스를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아들인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은 "오늘 별세한 라모스 전 대통령의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라모스 전 대통령의 유산은 (그가) 항상 소중히 여기고 감사하는 우리 조국의 가슴 속에 영원히 새겨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