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라이어 캐리·크리스 에번스 등, 낙태권 폐지에 분노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7월 01일
[포인트뉴스] = 미국 여성 아티스트들이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결정에 반발하고 나섰다. 최근 미 연방대법원은 연방 차원의 낙태를 합법화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약 50년 만에 폐기하고, 낙태 불법화 여부를 각 주의 판단에 맡기도록 결정했다.

i772.jpg


영국 음악 축제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에 참가한 팝스타들은 낙태권 폐지 결정을 이끈 보수 성향의 연방 대법관들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싱어송라이터인 올리비아 로드리고는 영국 음악 축제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에서 "큰 충격을 받았고 두렵다"며 "낙태권 폐지 때문에 많은 여성과 소녀들이 죽게 될 것"이라고 분노를 표했다. 그는 낙태권 폐지 결정을 이끈 보수 성향 대법관들의 이름을 언급하면서 "당신들을 증오하고 이 노래를 바친다"며 욕설로 된 제목의 노래를 영국 팝스타 릴리 앨런과 함께 불렀다.

무대에 오른 빌리 아일리시도 "미국 여성들에게 정말 어두운 날"이라며 연방대법원을 비판했다.

다른 팝가수들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연방대법원을 비판했다. 테일러 스위프트는 지난 25일 트위터에 "수십 년간 여성들은 신체에 대한 자기결정권을 위해 싸워왔으나 대법원의 결정으로 이 권리는 박탈당했다. 이런 곳에서 우리가 살아간다는 것이 두렵다"고 했다.

머라이어 캐리는 "여성의 권리가 눈앞에서 무너지는 세상에 왜 살고 있는지를 11살 딸에게 설명해야 한다. 정말 실망스럽다"고 토로했고, 팝 가수 핑크는 "여성의 몸이 나라의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다신 내 음악 들을 생각하지 말라"고 했다. 재즈민 설리번도 BET 어워드에서 수상한 뒤 "낙태는 단지 여성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문제다. 어느 때보다 여러분의 지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남성 유명인들도 낙태권 보장 요구에 힘을 실었다. 영화 '캡틴 아메리카'에 출연한 크리스 에번스는 지난 24일 대법원을 비판하는 글 5개를 잇달아 리트윗했고, '낙태 기금 네트워크(NNAF)' 기부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작가 스티븐 킹은 "연방대법원이 19세기로 돌아갔다"고 비꼬았다.

한편 연방대법원의 이번 판결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미 CBS방송이 여론조사기관 유고브와 함께 지난 24∼25일 성인 159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9%는 '대법원 판결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41%는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또 응답자의 58%는 낙태를 합법화하는 연방 차원의 법률 제정에 찬성했고, 42%는 반대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