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도지코인으로 사기" 330조원대 소송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6월 28일
[포인트뉴스]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가상통화 도지코인으로 피라미드 사기를 쳤다고 주장하며 330조원이 넘는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이 제기됐다.

i695.jpg


가상화폐 투자자 키스 존슨은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머스크와 테슬라 등을 상대로 2580억달러(약 333조7000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키스는 "도지코인이 가치가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이득을 취하기 위해 이 코인을 홍보했다"며 "머스크는 세계 최고 부자라는 지위를 이용해 자신의 금전적 이익과 즐거움을 위해 도지코인 피라미드 사기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키스는 도지코인 폭락으로 손해를 본 모든 사람을 대표해 집단소송 형식으로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2021년 5월 이후 도지코인 시가총액 하락분에 근거해 손해배상 청구액을 설정했다.

또한 머스크의 도지코인 홍보 행위를 금지하고 연방법과 뉴욕주법에 따라 도지코인 거래는 도박에 해당한다는 명령을 내려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원고는 가상통화에 내재 가치가 없다는 워런 버핏과 빌 게이츠 등의 발언을 소장에 첨부했다. 다만 피라미드 사기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구체적인 자료는 제출하지 않았다.

머스크는 지난해 초 '도지코인 아버지'(Dogefather)를 자처하며 코인을 띄워놓고, 같은 해 5월 NBC방송에 출연할 때는 도지코인은 사기라고 농담조로 말하기도 했다. 테슬라는 지난해 액세서리와 장식품 등을 파는 온라인 숍에서 도지코인 결제를 허용했으며, 머스크는 최근 자신이 설립한 항공우주 기업스페이스X에도 도지코인 결제 기능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