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군 폭격에 피란민 취재하던 프랑스 기자 사망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6월 14일
[포인트뉴스] =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격전지에서 피란민을 취재하던 프랑스 기자가 러시아군 공격에 사망했다.

i555.jpg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을 취재하던 자국 기자 프레더릭 르클레르 임호프가 현지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임호프는 프랑스 BFMTV방송 소속으로 확인됐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 성명을 통해 "프레더릭 르클레르 임호프는 언론인으로서 전쟁의 현실을 보여주기 위해 우크라이나에 있었다"며 "러시아군 폭격을 피해 도망가는 민간인들과 함께 차량에 탔던 그는 치명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임호프의 가족, 친구, 동료들에게 조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앞서 세르히 가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도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루한스크 세베로도네츠크 지역에서 프랑스 언론인이 러시아 공격으로 사망했다"고 밝히며 임호프의 기자증을 공개했다. 가이다이 주시사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세베로도네츠크 외곽에 진입하면서 폭격을 가했고, 폭탄 파편이 임호프가 탑승한 기갑 차량 내부로 들어와 임호프를 포함한 2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당했다. 부상자 중엔 임호프의 동료 기자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이다이 주지사는 "이후 우리는 민간인 대피를 공식 중단했다"고 전했다.

프랑스 정부는 임호프의 죽음에 대한 면밀한 조사를 요구했다. 카트린 콜로나 프랑스 외무장관은 성명을 내고 "프랑스는 이 사건과 관련해 최대한 정확하고 투명한 조사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임호프가 취재 중이던 세베로도네츠크는 현재 3면이 포위된 채 러시아군의 집중 공격을 받는 최대 격전지다. 우크라이나 정부에 따르면 세베로도네츠크는 이미 건물 90%가 피해를 입고, 도시 인프라가 거의 다 파괴된 상태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