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이탈리아 총리와 회담…"푸틴에 공동대응"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5월 19일
[포인트뉴스]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는 미국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열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양국 관계가 강화됐다고 말했다.

i376.jpg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이탈리아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잔혹함에 대응하는 데 있어 가장 가까운 동맹 중 하나이자 좋은 친구"라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유럽연합(EU)이 뭉친 점을 거론하며 "강력한 EU는 미국 이익에 부합한다"며 "경제적으론 (미국과) 경쟁이지만, 좋다"고 언급했다.

이에 드라기 총리는 "양국 유대는 항상 강했지만, 우크라이나 전쟁은 이를 더 강력하게 만들었다"며 "푸틴이 우리를 분열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그것은 실패했다.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크라이나 전쟁은 EU에 급격한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면서 "우린 항상 가까이 있었는데 지금 더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에너지 안보에 대해서도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러시아산 가스 및 석유 의존에서 탈피하겠다는 점을 재차 약속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서는 "우린 직·간접 소통 채널을 활용해야 한다"면서 "사람들은 최소한 휴전 가능성, 신뢰할 수 있는 협상을 재개하는 방안을 생각하길 원한다. 이에 대처하는 방안을 깊이 있게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