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 부장관 "北 공격에 조처 취할 것"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4월 19일
[포인트뉴스] =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억지력 과시 등 강력하게 조처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i94.jpg


셔먼 부장관은 하원 외교위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의 잇단 도발에 대한 대응 질문을 받은 뒤 "올해 들어 북한의 13차례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이 있었고 마지막은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된다"며 "앞으로 더 많은 시험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셔먼 부장관은 방미 중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한미정책협의대표단이 미국에서 만나는 인사들과 하고 있는 논의 중 많은 부분이 북한 대응과 관련한 내용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대가 없이 이 행위를 계속할 수 없음을 알도록 할 강력한 조처와, 북한의 공격에 대응해 (미국 등 동맹국이) 신뢰할 만한 억지력을 갖고 있음을 보여줄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셔먼 부장관은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한 뒤 미국과 동맹이 계속 중국에 압력을 가할 것이라며 핵 무장한 북한은 중국의 이익에도 맞지 않다고 중국의 협력을 촉구했다.

그는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조만간 한국을 방문해 한국, 일본 동료들과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미국은 전제조건 없는 대화에도 열려 있다면서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