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우크라이나 국경 병력 1만명 철수'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1월 06일
[포인트뉴스]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에 배치한 병력 중 1만명 이상을 전격 철수시키면서 군사적 긴장감이 다소나마 소강상태로 접어드는 양상이다.

h170.jpg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에 배치한 군사 약 10만명 중 1만명가량을 뒤로 물렸다. 러시아 국방부 측은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진행한 훈련을 마치고 원대 복귀했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일부 철수에도 군사 전문가들은 러시아 남부 지구 부대들이 언제든 국경 지역으로 빠르게 복귀할 수 있어 큰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렵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 가입 추진을 빌미로 지난 10월부터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 전역에 10만명이 넘는 병력과 군사 장비를 배치해 전쟁 공포를 촉발했다.

이 지역 침공 가능성을 고조시키는 한편 유럽으로 가는 천연가스 공급 등도 중단하는 등 강력한 조치로 서방세계의 동진에 제동을 걸었다. 러시아의 요구는 단호하다. 미국과 나토에 우크라이나 및 동유럽 국가가 가입하지 못하도록 법적으로 약속해달라는 것이다.

러시아는 미국·나토와 내년 1월부터 안보보장 협상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