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행크스의 배구공 ‘윌슨’ 3억 6000만원 낙찰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1년 11월 24일
[포인트뉴스] = 영화 ‘캐스트 어웨이’에서 무인도에 표류한 톰 행크스의 외로움을 달래준 배구공 ‘윌슨’이 영화 소품을 전문적으로 경매하는 프롭 스토어의 경매에서 23만 파운드(약 3억 6300만원)에 낙찰됐다.

g753.jpg


영화에서 윌슨은 주인공 척 놀랜드(행크스 분)가 외로워 정신줄을 놓지 않으려고 대화 상대로 제작한 가상의 친구다. 페덱스 직원이었던 놀랜드는 어느날 파도에 떠밀려 온 스포츠 용품사 윌슨의 배구공 윗부분을 잘라내고 나뭇가지를 꽂았으며 자신의 피로 공에 이목구비를 그려 넣는다.

로버트 저메키스 감독이 이끄는 제작진은 본래 황백색인 배구공에 해진 느낌을 주려고 어두운 갈색으로 칠했는데 촬영 중 오랜 시간 물에 잠겨 있었기 때문에 영화 초반에 나왔을 때보다 후반부에는 전반적 모양이 조금 찌그러졌고, 얼굴 부분의 빨간 페인트색도 바랬다.

행크스는 이 영화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로 올랐으나 ‘글래디에이터’의 러셀 크로에게 밀려 수상하지 못했다.

한편 이날 경매에는 기념관들이 소장한 소품 1100점 이상이 함께 거래됐다. 2003년 ‘엘프’에서 윌 페럴이 입고 나온 옷가지가 17만 5000 파운드(약 2억 7810만원)에 거래됐는데 예상 경매가의 10배 가까이였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