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실업수당 청구, 코로나 이후 최저…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1년 11월 15일
[포인트뉴스] =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26만9000건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 기록을 경신했다.

g694.jpg


이는 직전주보다 1만4000건 감소한 수치로,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해 3월 둘째주 이후 최저치 기록이다.

4주 평균 청구건수는 지난주 28만4750건으로,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인해 최고치에 달했던 7월 중순 42만4000건을 훨씬 밑돌았다. 코로나19 전이었던 지난 2019년의 주간 평균은 21만8000명이다.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13만4000건 감소한 210만 5000건으로 집계됐다.이는 지난해 3월14일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경제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고 학교의 일정이 예측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노동참여율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실제 지난 9월말 실시된 미국 인구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 관련 이유로 여전히 수백만명이 노동력에서 제외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00만명은 코로나19 증상으로 아프거나 누군가를 돌보기 때문에 일을 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500만명은 학교나 어린이집이 없는 아이들을 돌보고 있으며, 300만명은 코로나에 대한 걱정 때문에 일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와 실업수당 청구가 계속 감소하고, 일자리와 임금이 계속 상승함에 따라 미국이 전 세계적으로 유일한 역사적 경제 회복의 한가운데에 있음이 분명하다”면서 “우리는 그 회복과 더 나은 재건을 위해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았지만, 오늘의 뉴스는 우리가 강력하고 꾸준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는 또 다른 증거”라고 강조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