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코소보 깃발 건 세르비아 징계 절차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2022.12.06 05:17
[포인트뉴스] = 국제축구연맹이 정치적인 내용을 담은 깃발을 라커룸에 내건 세르비아 축구협회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j963.jpg


영국 BBC는 "세르비아 대표팀은 브라질과 조별리그 1차전 시작 전에 라커룸에 코소보에 대한 정치적 메시지를 담은 깃발을 내걸었다"고 전했다.

다만 이 일이 세르비아 정부나 축구협회 차원에서 한 일인지, 아니면 일부 선수의 돌발 행동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원래 사이가 좋지 않은 세르비아와 코소보는 최근 갈등의 정도가 심화했다.

코소보가 이달 초부터 자국 내 세르비아계 주민들이 써온 세르비아 발급 차량 번호판을 코소보 발급 번호판으로 바꾸도록 한 것이 발단이 됐다.

3주간의 유예 기간이 지난 22일부터는 차량 번호판 교체를 거부하는 운전자에게 벌금까지 물리고 있다.

이 차량 번호판 갈등은 유럽연합(EU)의 중재로 봉합됐으나 두 나라의 역사적 감정은 쉽게 해결되기 어렵다.

코소보는 1990년대 말 유고 연방 해체 때 독립하려다 수천 명이 숨지는 내전을 겪었고, 2008년 유엔과 미국 등의 승인 아래 독립했지만 세르비아는 여전히 코소보 독립을 인정하지 않고 자국 영토의 일부로 간주한다.

세르비아 라커룸에 내걸린 깃발에도 코소보 영토가 세르비아의 일부로 표기됐고, '(우리 영토를) 내줄 수 없다'는 문구가 쓰여 있었다는 것이다.

이 사진을 입수한 코소보 축구협회가 FIFA에 공식 항의했고, FIFA는 관련 안건을 다루기 위한 징계위원회를 열 계획이다.

세르비아는 FIFA의 이 같은 조처에 대해 '위선적'이라며 반발했다.

이비카 다치치 세르비아 외무장관은 "스포츠 기구에 대해 국가로서 대응할 수 없다"면서도 "이번 일은 얼마나 위선이 심각한지 보여준다"고 말했다.

다치치 장관은 "FIFA가 승인했다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FIFA는 지역적 성격의 회원을 포함하고 있다"며 "유엔도 코소보를 국가로 인정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코소보는 2016년 FIFA와 유럽축구연맹(UEFA) 회원국이 됐지만, 세르비아와 코소보는 월드컵 지역 예선에서 서로 맞대결하지 않도록 미리 대진을 조정할 만큼 두 나라 긴장 관계가 심각하다.

코소보는 이번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지 못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