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 공격수 카바니, 팬에게 ‘손가락 욕설’ 논란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6월 10일
[포인트뉴스]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분위기가 막장으로 치닫고 있다.

i523.jpg


맨유는 영국 런던 셀허스트 파크에서 치러진 ‘2021-2022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에서 크리스탈 팰리스에게 0-1로 패했다. 맨유는 6위로 시즌을 마쳤다.

영국언론 ‘메트로’에 따르면 경기 후 에딘손 카바니가 관중석의 팬들과 설전을 벌인 뒤 가운데 손가락으로 욕설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메트로’는 “카바니가 맨유 서포터 한 팬을 가리킨 뒤 손가락을 내밀었다. 서포터와 무슨 말을 주고 받았는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다른 매체는 “카바니가 올 시즌을 마지막으로 맨유와 계약이 종료된다. 그동안 맨유에 쌓인 감정이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우루과의 대표팀 공격수 카바니는 전성기가 지났지만 루이스 수아레스와 함께 여전히 경계대상 1호다. 우루과이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과 맞붙는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