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스테이트, NBA 서부 결승 1차전서 기선제압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5월 27일
[포인트뉴스] =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서부 콘퍼런스 결승에서 먼저 1승을 수확했다.

i466.jpg


골든스테이트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1-2022시즌 NBA 서부 콘퍼런스 결승(7전 4승제) 1차전 홈경기에서 댈러스 매버릭스를 112-87로 꺾었다.

25점 차 대승을 거둔 정규리그 3위 골든스테이트는 1위 피닉스 선스를 잡고 콘퍼런스 결승까지 오른 4위 댈러스의 기세를 꺾어놨다.

골든스테이트에서는 21점을 올린 스테픈 커리를 포함해 앤드루 위긴스(19점), 조던 풀(19점), 클레이 톰프슨(15점) 등 7명의 선수가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는 고른 활약을 펼쳤다.

이 중 커리는 팀 내 최고인 12리바운드를 보탰다.

댈러스는 주포 루카 돈치치가 부진한 게 뼈아팠다.

피닉스와 플레이오프(PO) 2라운드에서 경기당 평균 32.6점을 올렸던 돈치치는 이번 경기에서는 20점에 그쳤다.

슛도 18개를 던졌지만 12개를 놓쳤다.

벤치에서 출격한 스펜서 딘위디가 24분 만에 17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진 못했다.

1쿼터 28-18로 앞선 골든스테이트는 2쿼터에도 54-45, 9점 차 리드를 유지했다.

이후 3쿼터에는 각각 11점, 10점을 넣은 톰프슨과 커리의 활약을 앞세워 점수 차를 89-69, 20점까지 벌렸다.

분위기 반전을 노렸던 댈러스는 3쿼터 시작 1분여 만에 돈치치가 연이은 실책을 저지른 것이 모두 상대 득점으로 이어지며 기세가 꺾였다.

3쿼터 2분께 댈러스의 도리안 핀리-스미스를 상대로 1대1 공격을 시도한 커리가 득점과 동시에 반칙까지 얻어내며 주도권을 골든스테이트 쪽으로 완전히 가져왔다.

20점 뒤진 채 4쿼터를 시작한 댈러스는 결국 점수 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87-112로 경기를 내줘야 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