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치치의 자신감 "이 팀은 특별하다"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5월 27일
[포인트뉴스] = 댈러스 매버릭스 주전 가드 루카 돈치치는 7차전에 대한 희망을 말했다.

i432.jpg


돈치치는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아메리칸에어라인스센터에서 열린 1번 시드 피닉스 선즈와 컨퍼런스 준결승 6차전을 113-86으로 크게 이긴 뒤 가진 인터뷰에서 "이 팀은 특별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댈러스는 시리즈 전적 3승 3패를 기록하며 승부를 7차전까지 끌고갔다. 그는 "이 팀은 특별하다. 정말 좋은이들이 함께하고 있다. 우리는 서로를 돕고 있다. 그렇기에 희망을 갖고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33득점 11리바운드 8어시스트 4스틸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끈 그는 "오늘 경기는 수비에서 승리를 거뒀다고 생각한다. 오늘 승리로 또 한 경기를 갖게됐다. 플레이오프다. 모든 힘을 쏟아내며 재밌게 하고 있다"며 플레이오프를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심지어 상대 선수와 주고받는 트래시 토크마저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트래시 토크는 재밌다. 이것도 농구의 일부다. 경쟁심이 넘치다보면 서로 주고받기 마련이고 나는 재밌게 하고 있다"며 웃었다.

이 자리에서 그는 3쿼터 도중 상대 센터 디안드레 에이튼에게 팔꿈치로 머리를 가격당했을 때 있었던 일도 소개했다. "그때 벤치에서 보반(보반 마랴노비치)이 '돈치치 머리가 커서 상대 선수 팔꿈치가 괜찮은지 모르겠다'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며 웃어보였다.

한편, 경기 도중 사두근 부위에 불편함을 느껴 잠시 라커룸으로 들어갔던 그는 "초반에 약간 이상을 느꼈는데 심각한 문제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제이슨 키드 감독은 "우리의 우승을 위한 여정의 한 경기에 불과하다"며 이날 승리의 의미에 대해 말했다. "오늘은 좋은 일들이 많았다. 우리 선수들은 언제나 나쁜 경기 뒤에는 반등하는 모습 보여줬다. 서로를 믿었고 슛을 성공시켰다. 이제 다음 경기를 이길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