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장신구 공격에, "내로남불"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2022.11.18 22:35
[포인트뉴스] = 대통령실 국정감사에서 김건희 여사에 대한 야당의 공세를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사례로 맞받는 장면이 눈길을 끌었다.

j776.jpg


야당에서는 논문 의혹 등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해묵은 논란을 집중적으로 제기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정상회의 순방 일정 중에 김 여사가 착용했던 목걸이 등 장신구 의혹을 또 다시 거론했다. 고가로 보이는 장신구를 재산등록 하지 않았다며 대여 여부 등을 확인하라는 요구 등이다.

전 의원은 누구한테 어떻게 빌렸는지 확인했느냐며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등을 상대로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이어진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이 김정숙 여사의 경우를 예로 들어 반박하자 장내는 조용해졌다.

김 의원은 "막무가내식 내로남불이 국민에게 어떻게 비추어질까 부끄럽다"며 "이런 논란은 그만했으면 해서 질의 안 하고 싶었는데 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제가 확인하기로는 관보에 공개한 (문재인 전 대통령 등의) 고위공직자 재산 사항에 귀금속류 신고 항목은 전무하다"며 "인터넷커뮤니티 김정숙 패션 총정리란 게시글에 따르면 장신구는 한복 노리개 51개, 스카프 33개, 목걸이 29개, 반지 21개, 브로치 29개, 팔찌 19개, 가방 25개 등 200여가지가 넘는다. 진주목걸이만 수십 개 이상으로 네티즌 추정에 따르면 진주알값만 3억-4억원에 달한다는데 공직자 재산등록 보석류 등록기준인 500만원을 훌쩍 넘는 가격임에도 재산등록에서 찾아볼 수 없다"고 밝혔다.

또 김 의원은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을 향해 "200가지 넘는 영수증, 임차 내지 계약서를 공개할 수 없다는 김정숙 여사와 비교하면 임기 6개월 지난 김건희 여사가 민간인부터 갖고 있는 영수증 계약서는 어떤 명분으로 공개해야 하는 거냐. 공개할 필요가 없죠"라고 물었고 김 실장은 "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민주당은 고가 장식품 가진 지인이 누구냐, 대여란 말로 얼렁뚱땅 넘어갈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며 대통령실은 바보들만 모인 거냐, 논란에 대해 모른다고만 하는 대통령실이 기만적이라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이 비난 그대로 김정숙 여사한테 했어야 하지 않느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김 여사의 1회성 장신구 착용을 문제 삼기 전에 김정숙 여사가 5년간 착용한 고가 의상과 장신구를 어떻게 구매, 대여했는지 몇 개 영수증 계약서만이라도 공개해서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며 "김정숙 여사는 되고 김건희 여사는 안된다는 내로남불이 발동했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