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DJ의 길 가야”…박용진 “어대명은 패배의 길”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8월 02일
[포인트뉴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대표 출마 선언 후 첫 행보에서 ‘민생과 통합’을 강조했다. 다른 경선 주자들의 후보 단일화 주장이 나오는 상황에서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을 넘어 ‘확대명’(확실히 대표는 이재명)을 만들어내는 것이 이 의원의 과제로 꼽힌다.

i867.jpg


이 의원은 서울 서대문 연세대학교 노천극장 창고에서 청소노동자들과 간담회를 했다. 청소노동자들이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자 일부 재학생들이 소송을 제기하는 등 사회적 갈등이 발생한 곳을 찾았다. 이 의원은 “(노동자들이) 최저임금보다 20원 더 달라고 요구했더라. 학교 측은 10원을 더 주겠다고 하던데 참 가혹한 현실”이라며 “힘겨운 민생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 같다”고 청소노동자들에게 힘을 실었다. 이 의원은 “불평등과 양극화 문제에 정치권이 좀 더 큰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의원은 국립서울현충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며 ‘통합’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은 통합의 정신으로 수평적 정권 교체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방명록에 ‘상인적 현실감각과 서생적 문제의식으로 강하고 유능한 민주당을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 의원은 참배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강한 야당 대표로 민주당을 서민과 중산층의 당으로 바로 세우고, 위기 극복 총사령관으로서 IMF(국제통화기금) 위기를 이겨낸 김대중 대통령의 길이 민주당이 가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민생’과 ‘통합’ 행보를 통해 대선 후보 출신의 리더십을 선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 삶을 돌보는 데 집중하고, 이를 위해 통합에 앞장서는 당대표가 되겠다는 뜻을 피력한 셈이다.

통합 메시지는 이 의원이 집중 견제받는 당 상황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박용진 의원은 부산 명지시장에서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며 “ ‘어대명’이라는 절망적 체념은 패배로 가는 낡은 길”이라고 주장했다. 설훈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이 의원이 대표가 되면 분열이 일어난다는 게 일반적 시각”이라고 했다.

이 의원에 맞설 후보들의 단일화 논의도 나오고 있다. 이원욱 의원은 BBS 라디오에서 “이 의원과 다른 후보의 일대일 구도로 선거가 이루어진다면 ‘어쩌면 이재명’으로 바꿀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이 ‘어대명’ 구도에서 경쟁 후보와 팽팽한 결과가 나오면 승리해도 리더십에 상처가 남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압도적인 득표율로 ‘확대명’ 결과를 만들어야 강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이 이 의원 측 구상이다.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전당대회 예비후보자 등록신청하는 곳을 찾아 당대표 예비경선 후보 등록에 나섰지만 민주당이 피선거권 자격 미비로 서류 접수를 거절하면서 등록이 무산됐다. 박 전 위원장은 “파쇄하든지 접수하든지 그건 당에서 처리할 일”이라고 말한 뒤 서류 봉투를 놓고 떠났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