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모든 부처 장관 같은 잣대로 감사해야...”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8월 02일
[포인트뉴스]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감사원이 자신의 근태 문제 등 권익위에 대한 공직기강 관련 감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 “지각이라는 이유로 감사하려면 모든 부처 장관들도 똑같은 잣대로 감사해야 공정”이라고 말했다.

i940.jpg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오전에 서울에서 업무를 보고 기차 타고 오후에 세종 사무실에 도착하는 경우가 가끔 있다. 서울과 세종을 오가며 일하는 각 부처 장관들에게 흔히 있을 수 있는 업무 형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 위원장은 “이번 권익위의 감사원 감사를 계기로, 각 부처 장관들은 만약 서울이나 지방에서 회의, 간담회, 현장방문, 언론 브리핑 등 부처 업무가 오전에 있더라도 지각 처리 되지 않기 위해 반드시 세종 사무실에 오전 정시에 출근해서 출근부를 찍고 다시 기차타고 서울이나 지방으로 업무를 보러 가야하나”라고 했다.

전 위원장은 그러면서 감사원을 향해 “책상 근무를 위한 사무실 출근만 출근으로 인정되고 현장 근무, 유연 근무 등은 장관에게 허용되지 않는다는 새로운 장관들 근태 규정을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인지 지켜보겠다”며 “그런 장관들 근태 규정이 만들어지면 당연히 지킬 것”이라고 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에 올린 글에서도 감사원 감사를 비판하면서 “감사원이 이례적 감사를 하려면 그 명백한 의도에 따라 위원장에 대해서만 감사를 해야지, 이미 작년에 충분히 관련 감사를 모두 받고 감사 지적에 대한 관련 조치까지 완료한 권익위 직원들에 대한 감사를 할 아무런 법적 근거나 정당성이 없다”고 했다.

전 위원장은 “책상에서만 일하지 않고 서울과 세종 전국 현장을 오가면서 업무를 하는 장관들의 경우 따로 근무지나 책상 근무하는 사무실 출퇴근 시간이 정해져 있지 않다”며 “오전에 서울에서 업무를 보고 오후에 세종 사무실로 가는 경우도 많은데 이것이 과연 지각으로 문제 삼을 사안인지”라고도 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28일 권익위에 이틀간 ‘복무 관련 사항 등’에 대한 예비감사를 진행하고 8월 초부터 3주간 본감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감사원은 “권익위 제보사항 등이 있어 특별조사국에서 공직기강 관련 감사에 착수한 것”이라고 언론 공지를 통해 설명했는데, 이 제보의 주요 내용은 전 위원장의 근태와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