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尹정부 코로나 대응 미흡"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7월 26일
[포인트뉴스]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이 미흡하다며 "K-방역이라는 유행어까지 만든 대한민국이 어쩌다 이 상황이 됐는지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i910.jpg


우 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고 있는데 윤 정부의 대응이 굉장히 미흡하게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문재인 정부 때 진행한 많은 조치들이 상당 부분 철회돼 걱정"이라며 "선별진료소가 태부족해 검사 받을 곳이 없다고 국민이 아우성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만간 (선별진료소가) 확보된다고 돼 있지만 지난주에 설치가 완료된 선별진료소가 한 군데밖에 없었다는 건 충격적"이라며 "또 확진자에 제공하던 유휴(유급휴가) 혜택이 없어서 (확진 사실을) 숨기고 일하는 사람이 많다. 이것도 굉장히 문제"이라고 했다.

우 위원장은 병상·의료진 확보와 관련해서도 "문 정부 때 확보한 병상이 원위치 돼 병상 확보도 비상이 걸렸다"며 "기획재정부가 코로나 대책에 쓰인 재원을 회수하면서 빠르게 대책을 세울 수 없게 됐다. 그러니 질병관리청장이 '알아서 살아남으라'는 식의 각자도생 방역을 시행할 수박에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직격했다.

우 위원장은 윤 정부가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회의를 연 전국 경찰서장(총경)회의 참석자들에 대해 징계를 검토하고 이를 주재한 류삼영 총경에게 대기발령 조치를 내린데 대해 강행한 것도 강하게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경찰의 중립성 논의하는 움직임에 대해 전두환 정권식 경고와 직위해제 대응을 한 것에 대해 대단히 분노한다"며 "경찰 중립성을 위해서 용기를 낸 경찰서장들에 대해 제재가 가해진다면 민주당은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우 위원장은 당이 추진하는 민주유공자법에 대한 국민의힘 측의 비판이 계속되는 것에 대해서는 "사실왜곡"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정 돌아가신 분에 대한 혜택이 문제라면 이 혜택도 (법안에서) 들어내겠다"며 "(민주유공자법은) 명예회복이 목적이다. (법 통과를 요구하며) 농성하는 분들은 내 아들딸이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희생됐다는 것을 국가가 공인해달라는 수준의 요구다. 그 정도만 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 위원장은 대통령실이 여야 지도부와의 만남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제안이 오면 거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이 이재명 의원이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공천을 요구했다고 폭로한 것에 대해서는 "이전 지도부가 공천 과정에서 어떤 결정을 어떻게 내렸는지 조사할 권한이 저에게는 없다"면서도 "박 전 위원장에게 충고드리고 싶다. 비대위원장을 했는데 그 시절 생긴 일을 대외적으로 공표하는 건 바람직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