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편중인사 지적에 "과거 민변 도배되지 않았나"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6월 14일
[포인트뉴스] = 윤석열 대통령은 대통령실과 정부 요직에 검찰 출신 인사들이 편중됐다는 지적에 대해 "과거에는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출신들이 도배 되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i608.jpg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검찰 출신 인사가 반복되면서 대통령의 인적 풀(pool)이 좁은 것 아니냐는 비판이 있다'는 기자의 말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미국과 같은 선진국을 보면, 거버넌트 어토니(government attorney: 정부의 법률 대리인)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정·관계에 아주 폭넓게 진출하고 있다"며 "그게 법치국가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전날 신임 금감원장에 이복현 전 북부지검 부장검사가 임명된 것과 관련해서는 "이복현 신임 금감원장은 경제학과 회계학을 전공한 사람이고 오랜 세월 금융 수사 활동 과정에서 금감원과의 협업 경험이 많은 사람"이라며 "금융감독 규제나 시장조사 전문가이기 때문에 '아주 적임자'라고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감원이나 공정거래위원회 같은 곳은 규제감독기관이고, 적법 절차와 법적 기준을 가지고 예측가능하게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법 집행을 다루는 사람들이 역량을 발휘하기에 아주 적절한 자리라고 생각해왔다"고 부연했다.

신임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에 검찰 출신 강수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물망에 올랐다가 최근 다시 배제됐다는 기류와 관련해 '검찰 편중 인사라는 지적 때문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전혀 아니"라고 잘라 말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