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균 문체부장관 취임식…향후 과제는?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5월 27일
[포인트뉴스]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취임식을 갖고 윤석열정부의 문화·체육 관련 국정과제를 이행하기 위한 본격 행보에 돌입한다.

i402.jpg


박보균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에 참석한 후 정부세종청사로 이동, 취임식을 갖는다.

박 장관은 취임 후 실·국장들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으며 문체부 현안 파악에 나선다. 이어 윤석열 정부 초대 문체부 장관으로서 문화·체육 관련 국정과제를 이행하기 위한 청사진을 그리는 작업에 돌입한다.

윤석열 정부는 지난 3일 '문화공영으로 행복한 국민, 품격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겠습니다'라는 국정목표 아래 ▲보편적 문화복지 ▲예술인 지원체계확립 ▲전통문화유산 가치제고 ▲K컬처의 초격차 산업화 등 7대 국정과제를 제시했다.

박 장관은 K팝·K드라마 등 대중문화를 중심으로 한 K콘텐츠 강화에 나설 전망이다. K콘텐츠를 초격차 산업으로 육성, 2027년까지 매출액 200조원, 수출액 230조원, 한류팬 2억명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국민들의 문화기본권 보장을 위해 공연관람·도서구입·신문 구독 등에만 적용됐던 문화비 소득공제를 스포츠 관람·영화·체육시설 이용료로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중장년 청춘문화공간, 사회적 관계 회복 지원센터 등 생애주기별 문화예술교육 확대를 위해서도 노력한다.

지역간 문화격차를 해소하는 일에도 매진할 전망이다. 지역중심 문화거버넌스를 확립하고, 문화를 통한 지역발전 선도모델 확산에 나선다.

과거 박근혜정부 당시 벌어진 '블랙리스트 악몽'에 대한 문화예술인들의 우려를 불식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다.

박 장관은 공정하고 책임있는 예술 지원체계 구축에도 힘을 실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 예술생태계의 자생력을 확보하고 안정적인 예술 창작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밑그림이 그려진다. 그는 지명 직후 인수위에서 이뤄진 기자회견에서 "(블랙리스트는) 과거의 어떤 악몽 같은 기억"이라며 "윤석열 정부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문화·예술·관광 등 관련 업계의 빠른 회복을 지원하는 것 역시 박 장관의 시급한 과제다. 박 장관은 조만간 관련 간담회 등을 통해 업계의 목소리를 들을 것으로 보인다.

40년 가까이 언론인으로 활동해온 박보균 장관은 지난달 10일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

박 장관은 서울 출생으로, 경동고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1981년 중앙일보에 입사해 정치부장과 편집국장, 편집인을 거쳐 중앙일보 부사장을 지냈다. 중앙일보 대기자 겸 칼럼니스트로도 활동했다. 1990년과 1995년에 한국기자상, 1991년 관훈언론상을 수상했다. 2011년부터 2년간 18대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을 지냈다.

미국 워싱턴 DC 인근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의 외교적 의미를 발굴, 2012년 우리 정부가 건물을 매입할 수 있도록 산파 역할을 하기도 했다. 이 공로로 2013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