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대선서 재신임 구하겠다"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1월 25일
[포인트뉴스] =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대선 완주 의지를 밝혔다.

h374.jpg


심 후보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며칠 동안 갑작스런 선거운동 중단으로 국민들께 걱정을 끼쳐드려서 죄송하다"고 밝히면서도 "이번 대선에서 국민들께 심상정과 정의당의 재신임을 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심 후보는 일정 중단 기간동안 "밀려드는 일정을 잠시나마 멈춘 채 제가 시민들의 마음을 얻지 못하는 지금의 안타까운 상황에 대하여 대체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어디서부터 변화해야 하는지 침묵 속에서 깊이 성찰했다"고 밝혔다.

이어 " 저 심상정은 이 불평등과 차별의 세상을 만든 정치의 일부"라며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사과했다. 이어 "약자들과 함께 눈물 흘리는 것을 넘어서 더 큰 힘을 가지고 약자들의 삶을 개선하는 정치를 하고 싶었다"며 "그 소명을 이루고자 선거제도 개혁에 모든 것을 걸고 나섰지만 성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심 후보는 "다시 약속드린다"며 "이번 대선에서 진보정치의 새로운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을 고심했다"며 각각 하지 않을 것과 해야 할 것 세가지를 발표했다.

먼저 하지 않을 것으로는 "어려운 상황에 대해 남탓하지 않겠다. 지지율에 연연하지 않겠다. 어렵더라도 피해가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해야 할 것으로는 "이번 선거에서 지워진 이름들을 심상정의 더 크게 마이크로 대변하겠다. 진보의 금기처럼 성역화되어왔던 중요한 의제들을 논의하겠다. 생각이 다른 분들과 적극 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한층 엄혹해진 불평등의 시대에 진보정치의 꿈을 결코 포기하지 않은 포기할 수 없는 여러분과 함께 끝까지 나아가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