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위 해체 당일… '폰석열' 행사 소동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1월 10일
[포인트뉴스] =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결별하고 선대위 쇄신을 선언한 하루가 지나기도 전에 청년 이슈와 '윤핵관(윤석열 핵심관계자)' 논란, 이준석 당 대표와의 새로운 갈등이 한꺼번에 쏟아졌다.

h267.jpg


이준석 대표는 SNS에 "저는 오늘 선거에 있어서 젊은 세대의 지지를 다시 움틔워 볼 수 있는 것들을 상식적인 선에서 소위 연습문제라고 표현한 제안을 했고, 그 제안은 방금 거부됐다"며 새로운 선대위 체제에서 이 대표의 역할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앞서 윤 후보의 선대위 쇄신안 발표 이후 "더 속도감 있고 기대하는 것보다 파격적으로 변화를 이끌어 간다면, 우리 후보가 다시 인기를 회복할 것"이라 말하며 긍정적인 평가를 한 것에서 분위기가 180도 바뀐 것이다.

이 대표의 돌변 배경이자 윤 후보로부터 거부됐다는 제안은 다음 날 윤 후보가 지하철 역에서 인사를 하는 일정이었다고 한다. 지지율 하락을 이끌었던 여러 문제에 대해 후보가 낮은 자세에서 반성하는 모습을 전격적으로 보여주자는 것이 이 대표 측의 제안이었다. 이 대표가 "권 본부장께 '연습문제'를 드렸고 그걸 어떻게 풀어 주시느냐에 따라 신뢰관계나 협력관계가 어느 정도 결합도를 갖게 될 지 알게 될 것"이라고 말한 대목이다. 이 대표 측은 "선대위 쇄신 발표 이후 당장 내일부터 기존과 다른 일정이 나와야 했다"며 "일정이 예전과 같다는 것은 실질적으로 선대위 해체가 되지 않았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와 함께 SNS에 "오늘 있었던 '이준석 계열', '이준석의 사보타주로 청년들이 호응하지 않아서 젊은 사람들과 소통을 계획했다'라는 이야기는 해명이 어차피 불가능해 보인다"고 썼다. 그러면서 "3월 9일 윤석열 후보의 당선을 기원하며 무운을 빈다. 당 대표로서 당무에는 충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선대위 종합지원총괄본부 산하 국민소통본부가 기획한 '전국 청년 간담회'에 윤 후보가 참석하지 않아 벌어진 소동에 대해 박성중 국민소통본부장이 설명한 대목을 문제삼은 것이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 윤창원 기자청년들의 의견을 수렴하겠다며 열린 해당 간담회는 당초 윤 후보가 참석한다고 공지됐지만 윤 후보는 20분이 지나도록 나타나지 않았다. 백의종군 하겠다던 윤 후보 측근 권성동 의원이 행사에 참석한 것도 어색한 장면이었다. 참석자들의 채근에 권 의원이 윤 후보에게 전화를 걸어 스피커폰으로 "윤석열 선대본은 청년들과 함께 합니다" 등의 목소리를 들려주자, 300명에 가까운 참석자들 사이에서 즉시 욕설과 불만이 쏟아지는 소동이 빚어졌다. '폰석열'이라는 비아냥이 당 안팎에서 나왔다.

이에 박 본부장이 "이준석의 사보타주로 청년들이 호응하지 않아 젊은 사람들과 소통을 계획했다"고 행사취지를 설명하는가 하면 "청년들 중에 이준석 계열과 민주당 계열이 막 들어왔다"고 청년들의 반발을 전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선대위에서 물러나겠다던 '윤핵관' 권성동 의원이 간담회의 중앙에 앉아있는 장면도 이상했지만, 선대위를 쇄신하겠다고 발표를 한지 몇 시간도 지나지 않아 이런 일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더 이상 할 말도 없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