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김종인’ 돌출행보, 윤석열은 ‘관망’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2021.12.02 03:13
[포인트뉴스] = 부산과 여당 인사 출판기념회에서 각각 목격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종인 전 선거대책위원장의 잇따른 돌출 행보가 이어지고 있다.

g906.jpg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부산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전날 부산을 찾아 이성권 부산시 정무특보와 만난데 이어 이날 오전 정의화 전 국회의장을 만났다.

전날 장제원 의원은 기자들을 만나 “이런 영역 싸움을 후보 앞에서 하고 있다”며 이 대표를 비판한 바 있다. 이를 놓고 이 대표가 자신을 비판한 장 의원의 사무실을 방문해 우회적인 불만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선대위 합류가 불발된 김 전 위원장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김 전 위원장의 민주당 선대위 합류설까지 나왔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마라”라고 선을 그었다.

내부 갈등이 격화되면서 지지자들의 분노도 극에 달했다.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DC인사이드)’의 ‘국민의힘 갤러리’는 성명문을 통해 “한 표, 한 표가 중차대한 대선 정국에서 윤 후보를 위해 발 벗고 뛰어도 모자랄 판에 계속 후보와 대립하고 잡음을 일으키며, 모든 이슈를 선점해 민주당의 적폐를 다 가려버리는 역할을 자처하는 건 명백한 해당행위”라며 “정권교체를 희망한다면 더 이상 분란을 일으키지 말고 최고위원들과 함께 지도부 전원이 자진 사퇴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일단 관망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날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세한 이유는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봐야 알 것 같다”며 “무리하게 연락하는 것보다 (이 대표가) 생각을 정리하고 당무에 복귀하면 연락을 취해보겠다”고 했다.

이 가운데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후보중심’을 강조하며 윤 후보에 힘을 실었다. 김 위원장은 “김 전 위원장이 오든 안오든 이번 대통령 선거의 기본은 후보 중심 체제”라며 “후보 중심 체제로 가면 (김 전 위원장이) 오든 안 오든 그것이 갈등이 될 이유가 없다”고 연합뉴스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당 중진들도 잇따라 ‘후보중심’ 체제에 목소리를 내며 힘을 실었다. 3선의 김태흠 의원은 “선대위는 후보를 중심으로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께 대선 승리의 희망을 주어라”라며 “이견이 있다면 자신의 사욕, 자존심을 다 버리고 선대위에서 녹여내라”라고 촉구했다.

부산에서 이 대표와 만난 것으로 알려진 정의화 전 국회의장도 “후보 중심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해주었다”며 “후보가 정치경험이 많지 않은 분이니 그 점을 이해하면서 노력하시라고 했고 이 대표는 경청했다”고 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