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도시가스 요금 10월 인상…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9월 13일
[포인트뉴스] =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치솟고 원·달러 환율도 급등하면서 도시가스 요금이 또다시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j155.jpg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10월 도시가스 요금을 올리기로 하고 기획재정부와 인상 수위를 논의 중이다.

도시가스 요금은 발전 원료인 액화천연가스(LNG)의 수입단가인 원료비(기준원료비 정산단가)와 도소매 공급업자의 공급 비용 및 투자 보수를 합한 도소매 공급비로 구성된다. 산업부는 오는 10월 예정된 정산단가 인상 때 연료비에 연동되는 기준연료비를 함께 올릴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말 정부는 정산단가를 올해에만 세 차례 올리기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이미 지난 5월 0원에서 1.23원으로, 7월 1.90원으로 정상단가가 각각 인상됐다. 오는 10월에는 2.30원으로 오를 예정이다. 국민 부담을 고려해 비싸게 들여온 원료를 저렴하게 팔면서 누적된 미수금이 지난해 말 1조8000억원 규모로 불어나자 가스요금 인상으로 손실분을 회수하기로 한 것이었다.

그런데 올해 들어 가스 가격이 급등하면서 가스공사의 미수금이 계속 불어나 5조원을 넘어서자 기존 조치만으로는 역부족인 상황이 됐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 정산단가 인상뿐 아니라 기준원료비도 함께 올리기로 했다.

지난달 LNG 현물 수입가격은 당 1034.75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7.7%나 올라 역대 최고치인 지난 1월(1138.14원) 수준에 근접했다. 이번달에는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더 크게 치솟아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울 것으로 예상된다. 원·달러 환율 상승세도 가스요금 인상을 압박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지난 26일 환율은 달러당 1331.3원을 기록해 지난해 말보다 12.0% 올랐다.

하지만 정부는 최근 치솟는 물가로 국민 부담이 큰 상황에서 공공요금을 큰 폭으로 올리기는 쉽지 않아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