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장’ 尹자택 맞불집회에 맞맞불 집회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6월 28일
[포인트뉴스] = 윤석열 대통령의 자택이 위치한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인근 서울회생법원 정문 앞은 보수·진보 간의 세력다툼장으로 변했다.

i659.jpg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윤석열 지지자들이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고막을 찢을 듯한 고성방가와 저질적인 욕설시위를 벌이고 있는데, 윤석열 대통령은 지지자들의 욕설·소음시위에 대해 ‘법대로 하면 된다’며 사실상 그들을 옹호하는 망언을 내뱉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의소리는 욕설·소음시위를 중단시키기 위해, 그들이 지지하는 윤 대통령 사저 앞에서 다음달 7일까지 24시간 집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의소리 집회 장소에서 약 20m 떨어진 곳에선 신자유연대 등이 ‘문 전 대통령 수사 촉구 집회’로 맞불을 놓으면서 이 일대는 욕설과 고성방가가 뒤섞였다. 신자유연대 측이 “문재인과 이재명을 구속 수사하라”고 외치자 서울의소리는 “김건희를 구속하라”며 맞섰다. 서로를 향한 욕설도 이어졌다.

시민들은 소음에 불만을 토로했다. 한 시민은 “꽹과리 치고 마이크로 소리를 질러서 시끄러워 죽겠다”며 “옆에 사람 사는 아파트도 있는데,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경찰에 따르면 집회 소음은 법적 기준인 65데시벨(dB)을 넘긴 73dB을 기록했다. 경찰 관계자는 “소음 기준을 넘겨 소음유지 명령서를 내렸다”고 말했다.

오후 7시에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소속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공공운수노조)이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안전운임제 확대를 주장하는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윤 대통령이 집무실을 용산으로 옮긴 이후 집무실 앞에서 열린 첫 야간집회다.

앞서 경찰은 해당 집회가 ‘대통령 관저 100m 이내’에서 ‘오후 5시 이후’에 열린다는 점을 이유로 금지통고했는데, 법원이 공공운수노조가 용산경찰서를 상대로 낸 집행정지(효력정지) 신청을 전날 일부 인용하면서 공공운수노조는 예정대로 집회를 열 수 있게 됐다. 법원은 다만 집회 장소와 시간 특성상 “교통 정체, 주민 불편, 경호상의 문제 등이 발생될 우려가 있다”며 집회 참여 인원을 노조가 신청한 499명이 아닌 300명으로 제한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