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코로나 장기화, 경제안보 관점서 대응 필요”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1월 05일
[포인트뉴스] =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내년 경제 전망에 대해 “오미크론 변이의 영향이 어느 정도 있겠지만, 우리나라 방역체계가 앞으로도 잘 작동한다면 내년 경제 전망은 나쁘지는 않다”고 밝혔다.

h168.jpg


최 회장은 올해 한국 수출이 호황이었던 것은 다른 나라에 비해 제조업 셧다운이 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하면서 내수와 대면 서비스, 여행·항공 업 등 부진한 업종별 차이는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최 회장은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미중갈등과 탄소중립은 심각해졌고 우리나라 성장 잠재력도 사라지고 있다”며 “변화가 상시화되고 있어 사고와 시스템에 유연성을 갖고 변화에 살아남는 방법을 알아내는 것이 노멀(일반)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반도체 수급과 공급망 문제에 대해서는 “글로벌 공급망은 미중 갈등 상황에서 변화가 있는 것으로 이제는 진영별로 쪼개질 수밖에 없다”며 “공급망이 재편되는 것이므로 반도체 업계에 기회가 될 수도 있고 위험으로 작용하는 것도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2017∼2018년의 메모리 반도체 부족 현상을 반도체 업계도 사전에 예측하지 못했고, 올해 자동차 반도체 충격도 마찬가지”라며 “업황은 코앞에서도 알기 힘들고 지나고 나서야 사이클을 알게 된다는 게 제가 겪은 반도체 히스토리로 2년 앞을 내다봐야 한다”고 언급했다.

최 회장은 탄소중립에 대해 “탄소를 많이 배출하면 벌금·세금을 내게 하겠다는 정책만으로는 목표가 달성될 수 없다”며 “기업이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더 줄일 아이디어를 내 전체 목표를 맞추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코로나19 피해가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집중됐다는 지적에는 “구조적으로 자영업자들이 레드오션에서 변화할 여유가 없어 체력이 충분하게 바뀌지 못했다”며 “열악한 내수 환경에만 집중하다 보니 잠재력도 없고 자금 유입도 안 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국 경제의 지속적 성장을 가로막는 최대 요인으로 저출산에 따른 인구 감소를 꼽았다. 그는 “인구가 줄면서 젊은층의 부담이 늘어나고 성장이 담보되지 않으니 내수 투자가 위축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많이 낳으라고 해서는 해결되지 않는다. 전통적인 사고 구조를 바꿔 새로운 돌파구를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대해서는 “전 산업계가 노력중이나 강제하는 숙제처럼 접근하면 한계가 있다”며 “지속가능성을 높여가는 기업에 매를 면제해주는 게 아니라 인정과 칭찬을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ESG 중 지배구조 면에서 국내 기업이 특히 취약하다는 지적에는 “삼성이 총수가 반도체에 뛰어들고 어려운 고비를 넘겼는데 누가 그런 리스크를 감당했겠느냐”, “어떻게 하면 좋은 지배구조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지배구조 형태도 여러 가지가 필요하며 명분과 실질을 가지는 형태로 발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