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원대 사기' 화장품회사 임원 구속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1년 11월 25일
[포인트뉴스] = 1조원대 다단계 사기를 저지른 혐의로 화장품업체의 임원들이 구속됐다.

g799.jpg


서울동부지법 신용무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사기와 유사수신 등 혐의를 받는 아쉬세븐 임원 등 5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신 부장판사는 "증거인멸 우려와 도주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앞서 이들과 별개로 아쉬세븐 대표 엄모씨(57)와 임원 등 4명은 구속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이들의 범행에 가담한 회사 관계자 4명도 사기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이들은 2014년부터 투자금을 불려줄 것처럼 속여 약 7000명으로부터 1조2000억원의 돈을 끌어모은 다단계 사기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투자시점부터 4개월간 투자금의 5%를 수당으로 주고 다섯째 달에는 원금까지 돌려준다며 투자자를 모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 4월 경영 악화를 이유로 지급이 중단됐고 투자자들은 경찰에 이들을 고소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