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역버스 ‘입석 금지’… "출·퇴근 걱정"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2022.12.02 20:07
[포인트뉴스] = KD운송그룹 산하 14개 버스회사가 광역버스 99개 노선의 입석 승차를 전면 거부했다.

j868.jpg


광역버스 입석 승차는 법적으로 금지돼 있었지만 상당수 버스업체가 출퇴근 시간에 한해 입석 탑승을 용인해 왔다. 하지만 7월 일부 노조가 운수종사자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입석 금지 준법투쟁에 나섰고, 최근 이태원 압사 사고로 공공 안전에 대한 사회 경각심이 높아짐에 따라 단행된 조치다.

정부와 경기도는 예비차량을 긴급 투입하고 좌석을 늘릴 계획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SNS에 “오늘부터 전세버스, 예비차량 등 20대를 투입하고, 9월에 수립한 ‘광역버스 입석 대책’에 따라 늘리기로 계획된 68대의 차량도 내년 초까지 투입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남양주시와 용인시 등은 전세버스 투입, 배차 시간 단축 등을 통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차량 공급에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 만큼 출퇴근길 혼란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