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구 “60년 연기 인생, 늘 새로워…”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9월 20일
[포인트뉴스] = 배우 신구(86)가 무대에서 연기 투혼을 발휘하고 있다.

j279.jpg


신구는 “이젠 건강도 예전 같지 않고, 나이도 있어 여러 가지로 삐걱거린다”면서도 “그래도 (연극을) 좋아하고, 하겠다고 한 것이기에 끝까지 책임지려고 하고 있다”고 약 5개월 만에 무대에 다시 오른 소감을 밝혔다.

신구는 지난 3월 ‘라스트 세션’ 출연 도중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하기도 했다. 신구는 “생각지도 않은 심부전이 와서 입원했다”며 “의사 선생님 지시대로 약을 잘 먹고 있고, 그런대로 견디고 있다”고 현재 건강 상태를 설명했다.

연극 ‘두 교황’으로 무대를 다시 찾은 이유는 대본부터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다. 신구는 “대본을 읽어서 마음에 들면 좋은 작품이고 출연하고 싶은 작품”이라며 “‘라스트 세션’처럼 ‘두 교황’도 선뜻 욕심이 나서 출연을 결정했는데, 연습하는 동안 대본이 어려워 고민도 많았지만 하나하나 해결해가자는 생각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교황’은 자진 퇴위로 바티칸을 뒤흔든 교황 베네딕토 16세와 그의 뒤를 이은 교황 프란치스코의 실화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 ‘사랑에 관한 모든 것’ ‘다키스트 아워’ ‘보헤미안 랩소디’ 등의 극본으로 잘 알려진 작가 앤서니 매카튼의 희곡으로 동명 넷플릭스 영화로 국내에 먼저 소개됐다.

신구와 함께 배우 정동환(74)이 교황 프란치스코 역으로 페어를 이뤄 무대에 오르고 있다. 정동환은 “얼마 전 연극 ‘햄릿’을 마치고 ‘두 교황’을 바로 선택한 건 신구 선생님과의 운명적인 만남 때문”이라며 “선생님은 지금도 공연장에 오시면 극 중 첫 장면을 2~3번 연습으로 맞춰보시는데, 이 연세에도 이런 저력으로 무대에 서신다는 것이 존경스럽다”고 말했다.

1962년 연극 ‘소’로 배우로 데뷔한 신구는 올해 연기 인생 60년이 됐다. 그는 “60년이 지났지만 어제 일 같기도 하고, 새로 시작하는 연극 같기도 하다”고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또한 “연극 하는 사람이 다 그렇듯 나 역시 연극을 일종의 소명이라 생각하며 살아 왔다”며 “기회가 되고 건강이 따르는 한 계속 연극에 참여하고 싶다”고 전했다.

‘두 교황’에는 신구와 함께 배우 서상원이 교황 베네딕토 16세 역을 맡아 정동환과 함께 호흡을 맞춘다. 배우 서인석(교황 베네딕토 16세 역), 남명렬(교황 프란치스코 역)이 또 다른 페어로 출연 중이다. 다음 달 23일까지 공연한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