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작가 “유산 후 작품 연재” 폭로…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9월 16일
[포인트뉴스] = 카카오페이지 웹툰 ‘록사나’ 작화 작가가 유산 후에도 작품을 연재했다고 알리자 웹툰계의 경쟁이 과열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j253.jpg


‘록사나’의 작화 작가는 지난해 초 유산했으나 1월 31일 작품 론칭 이후 3월에 2주 휴재한 것을 제외하고는 6월까지 시즌 1을 연재했다. 작가는 지난달 29일 트위터를 통해 유산 이후 계속 연재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웹툰업계 창작자 과다 노동 문제는 웹툰 산업이 급성장하며 대두됐다. 웹툰 태동기에는 회당 컷 수가 통상 40∼50컷 수준이었으나 최근에는 웹툰 작가 표준계약서에 제시된 기본 분량이 아예 회당 60∼70컷으로 명시된다.

권창호 사단법인 웹툰협회 사무국장은 “하한선을 회당 60∼70컷에서 40∼50컷 정도로 낮출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모든 웹툰 작가들이 최소 연 2회 휴재는 보장받아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과열 논란이 불거지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공지사항을 통해 연재 시스템 개선안을 마련하겠다고 알렸다. 카카오엔터는 “작가님과 독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사안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플랫폼과 창작자 간의 창작 시스템 및 연재 정책에 근본적인 검토를 시작하겠다”며 “작품 창작 및 연재 시스템, 그리고 작가와의 소통 채널 강화 제도 등에 관한 보다 구체적인 개선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록사나’의 작화 작가 ‘여름빛’은 자신의 트위터에 “유산기가 보이던 1주일 전부터 유산 당일, 혼절한 탓에 구급차에까지 실려 갔지만 전 PD가 ‘론칭일 변경은 어렵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이브 원고 2~3개라도 덜 푸는 걸 간곡히 부탁드렸는데도 ‘안 된다’ 하셔서 그날 전후로 하혈하며 원고를 했는데, 이후 전 PD의 갑작스러운 교체 이유가 임신 휴가라는 걸 알았다”고 적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