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고인돌 훼손' 김해시, 국가사적 신청 철회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8월 09일
[포인트뉴스] = 경남 김해시가 시내 구산동에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청동기시대 고인돌 묘역에 국가사적 지정을 내세운 복원정비 공사를 벌이다 묘역 원형을 불법 훼손해 물의를 빚은 가운데, 김해시가 사적 지정 신청을 전격 철회한 것으로 확인됐다.

i989.jpg


문화재청은 김해시청 가야사복원과가 공문을 보내 사적 지정 신청 철회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문화재 관련 법이 규정한 문화재청의 사전 협의와 현상변경 허가를 받지 않고 작업을 강행하다 묘역 박석들을 들어내는 등 위법한 훼손 행위가 확인됐다. 문화재청에서 법적 조치에 나서자 사적 지정을 추진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해시는 지난 1월 구산동 고인돌의 국가사적 지정 신청서를 문화재청에 제출한 바 있다.

한편, 지난해 11월 김해시 쪽에 고인돌 유적 정비 작업을 위한 현상변경 허가를 내준 경남도 문화재위원들은 이날 긴급회의를 열어 “원형이 남은 묘역의 박석과 기단 등을 들어낸 뒤 다시 박아 복원한 것은 명백한 훼손 행위이며 묘역과 묘역 지하층 잔존 유적의 피해 정도를 밝힐 정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회의에 참석한 임학종 위원(고고학)은 “묘역에서 원형이 남은 박석들을 들어내라고 권고한 적이 없는데도 위원들이 이런 행위를 인가해준 것처럼 김해시가 입장문을 낸 데 대해 위원들이 출석한 시 간부들을 질타해 사과를 받았다”고 전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