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 아이유 "미혼모 역할, 걱정 부담"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5월 31일
[포인트뉴스] =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가 미혼모 역할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i540.jpg


아이유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엄마 역할이 처음이기도 했고 미혼모 역할이라 여러모로 제가 경험해보지 못한 것을 연기로 표현하려 하니까 걱정과 부담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영화의 시작점인 베이비박스라는 것에 대해서도 자세히 알아보려고 했고 미혼모 역할을 맡았지만 미혼모들의 환경과 고층이나 이런 것에 대해 아는 게 없어서 그분들의 인터뷰나 다큐멘터리를 찾아보며 관심을 가졌다"며 "꿋꿋하게 아이를 키우는 미혼모들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되면서 반성도 하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강동원은 보육원 출신의 동수를 연기한 소감에 대해 "제가 맡은 캐릭터 동수는 보육원 출신의 사람이지만 아이를 파는 브로커 역할이었다"며 "동수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보육원 출신 분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면서 느꼈던 그분들의 아픔이랄까 그런 부분과 제가 느낀 감정을 잘 담아내려고 했다, 지은씨(아이유)가 연기한 소영이라는 캐릭터를 만나면서 아픔이 치유되는 그린 모습을 그려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칸 영화제에서 '어느 가족'(2018)으로 최고 영예에 해당되는 황금종려상을,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로는 심사위원상을 받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번째 한국 영화 연출작으로, 올해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으며 칸 영화제의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의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