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들, 러 대사관 향해 오체투지 행진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4월 26일
[포인트뉴스] = 승려들과 인권 사회단체 활동가들이 우크라이나의 전쟁 중단과 평화를 촉구하기 위해 행진에 나섰다.

i132.jpg


이들은 서울 도심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종식과 평화를 기원하는 ‘오체투지(五體投地)’를 벌였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소속 승려 7명은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온몸이 땅바닥에 닿도록 큰절을 올리며 행진하는 오체투지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지몽스님의 죽비 소리에 맞춰 서너 걸음을 걸은 뒤 큰절을 하고 일어나 다시 걷는 오체투지를 반복했다. 고된 행진 대열에는 이주노조와 해고 복직 투쟁을 벌여온 아시아나 케이오 활동가와 노동자들이 피켓을 들고 함께 했다. 서울 중구 정동의 주한 러시아대사관으로 향하는 발걸음에는 거리를 지나는 시민의 관심이 이어졌다.

지몽스님은 오체투지에 앞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48일째”라며 “지금 우크라이나에서는 반인륜적이고 비인도적인 악행이 전쟁이라는 이름 아래 자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쟁은 그 누구도 행복할 수 없을 뿐더러 돌이킬 수 없는 상처와 증오심 그리고 적개심만 대물림할 뿐”이라며 “깊은 비탄에 잠겨 있을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아픔을 함께하며 다시 미래를 꿈꿀 수 있는 일상이 회복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염원을 담았다”고 말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 승려들은 국내외에서 전쟁, 인권침해, 차별 등 주요 이슈가 있을 때 거리로 나와 오체투지를 벌이며 문제 해결을 촉구해왔다. 지난해 3월에는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와 민중 학살에 항의하는 의미를 담아 서울 도심에서 약 6㎞를 오체투지로 행진한 바 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