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추격자’ 슈퍼 아줌마, 민폐 캐릭터 아닌 이유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4월 12일
[포인트뉴스] = 영화 ‘추격자’에서 민폐 캐릭터로 등장한 슈퍼 아주머니와 관련 범죄 심리학자 박지선 교수가 새로운 해석을 내놨다.

i106.jpg


유튜브 채널 ‘그것이 알고싶다‘에 공개된 ‘지선씨네마인드’ 첫 회에서는 2008년 개봉한 영화 ‘추격자’에 대해 다뤘다. ‘추격자’는 성매매 여성들만 골라 목숨을 해치는 사이코패스 지영민을 추격하는 전직 형사 엄중호의 이야기다.

이 영화에서 등장한 슈퍼 아주머니 캐릭터는 피해자인 미진이 지영민의 집을 도망쳐 나왔을 때 몸을 숨겨줬지만, 범인인 지영민에 이를 모두 얘기하며 민폐 캐릭터로 자리 잡았다.

극에서 슈퍼 아주머니는 담배를 사기 위해 슈퍼를 찾은 지영민에 “어떤 미친놈이 멀쩡한 아가씨를 가둬놓고 죽이려고 그랬다더라. 그 아가씨가 여기 있다”고 말했다. 게다가 상황을 파악한 지영민에게 망치까지 건네줘 결과적으로 미진을 살해하게 한 것으로 여겨졌다.

이에 대해 박지선은 “이 장면에서 중요한 건 지영민”이라며 슈퍼 아주머니가 민폐 캐릭터가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영화를 보면 지영민이 슈퍼에 여러 번 왔던 거로 보인다. 평소에 지영민은 슈퍼 사장님이 보기에 무서운 상황에서 도움을 요청할 정도로 굉장히 신뢰할만하고 믿을 수 있는 그냥 우리 주변 이웃 같은 한 명이었던 것”이라며 “오히려 사이코패스의 평범함을 부각하는 장면”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공감을 나타내고 있다. 다수의 네티즌은 “이때까지 영상으로 많이 봤어도 박 교수 같은 생각은 못 했다”, “생각해보면 그냥 단골한테 도움을 요청한 거 아니냐”, “생각해보면 과하게 미움을 받은 캐릭터 같다” 등 반응을 나타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