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마스크' 강별 "첫 악역, 설렘"

포인트뉴스 편집 | 발행: 2022년 01월 05일
[포인트뉴스] = ‘타이거 마스크’에서 윤 회장 역을 맡아 활약한 강별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h246.jpg


영화 ‘타이거 마스크’(감독 염정원)는 노잼 인생으로 살아온 한 남자가 우연히 전설의 호랑이 마스크를 얻게 된 후 하루아침에 다른 사람이 되어 펼치는 K히어로 코믹액션. 강별은 ‘타이거 마스크’를 없애고, 한국의 혈을 막고 있는 태껸 도장을 무너뜨리려는 빌런 역으로 활약했다.

영화 ‘완득이’ ‘미확인 동영상: 절대클릭금지’, 드라마 ‘옥탑방 왕세자’ ‘천명: 조선판 도망자 이야기’ ‘가족을 지켜라’ ‘레벨업’ 등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꾸준히 만들어가고 있는 강별의 첫 악역 도전작이기도 하다.

강별은 출연 계기를 묻자 “대본을 읽고 너무 재미있었다. 작품에서 보이는 위트도 그렇고 한국형 히어로라는 부분이 인상 깊었다. 배우로서도 뭔가 전환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던 와중에 윤성은 회장 역이 한눈에 들어왔다. 마음속으로 항상 빌런을 해보고 싶다 생각했었는데 꼭 이 역할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강한 끌림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항상 언젠가는 꼭 악역을 해보고 싶었다. 윤성은 회장 역을 맡기 전에는 한 번도 악역을 해볼 기회가 없었다. 그래서 사실 부담보다는 설렘이 더 컸던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타이거 마스크’에 대해 “유쾌하고 박진감 넘치는 액션 영화, 또 그 속에 많은 재미와 화려한 볼거리가 넘치는 영화”라며 관심을 당부했다.
뒤로가기
목 록